뉴스
2017년 02월 19일 12시 00분 KST

말레이 경찰 "김정남 암살 북한 국적 용의자 최소 5명" (공식발표)

뉴스1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19일 사건에 연루된 북한 용의자는 모두 5명이라고 밝혔다.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 경찰부청장은 이날 김정남 암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김정남 사건에서 신원이 확인된 남성 용의자 5명의 국적이 북한이라고 설명했다.

24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 사건 발생 일주일째인 19일 오후(현지시간) 노르 라싯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경찰청 부청장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 경찰청에서 이번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17일 검거된 리정철(46) 외에 리지현·홍송학·오종길·리재남이 사건에 연루된 북한 국적의 용의자들이다.

이 가운데 리정철을 제외한 4명은 사건 당일 말레이시아를 출국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이외에 리지우 등 또다른 북한인 3명을 사건 연루자로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42

이브라힘 경찰부청장은 사인과 관련해선 확인되지 않았다며 독성 검사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말레이간 외교 갈등으로 비화한 실랑이가 벌어진 김정남 시신 인도 문제에 대해서는 "유가족에게 우선권이 있다"며 사실상 북한 인도 가능성을 차단했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께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2(KLIA2)에서 마카오행 비행기를 타기 전에 독살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고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