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9일 11시 42분 KST

자유한국당은 특검 연장을 무척이나 반대한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19일 야4당이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요구한 것에 대해 "찬성하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야당의 '국회 환노위 강행처리' 사태에서 촉발된 상임위 보이콧(의사일정 거부)을 풀려면 더불어민주당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 선행돼야 한다며 강경 모드를 이어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검 수사기간 연장 문제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진행중이어서 헌재 결정 전에 특검이 수사를 끝내야 한다"며 "헌재에서 결정을 내린 뒤에도 특검이 수사하는 것은 순서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24

그는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위한 법 처리문제에 대해서는 "특검법을 처리하더라도 공포 때까지 기다리면 이미 특검 기한이 끝난다. 정부가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까지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더 실익이 없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도 기자간담회를 열어 야4당의 합의 내용을 '정치압박을 위한 공세'라고 규정하고 "탄핵심판이 3월중 결정될 것으로 보는 상황에서 수사를 연장하는 시도는 무리한 주장"이라며 특검연장 불가 입장을 밝혔다.

그는 "탄핵이 인용되면 60일 이내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그런(특검 수사) 상황을 병행하면서 대선을 치러야 하는 정치적 유불리도 있다"고 설명했다.

42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민주당의 전향적 조치를 촉구했지만 이를 특검 수사기간 연장 문제와 연계시키진 않겠다고 밝혔다.

김 수석부대표는 "원내 1당인 민주당이 오늘 중으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분명히 천명할 것을 요청한다"며 "홍영표 위원장이 상임위에서 날치기 강행한 것을 재논의해야 한다는 것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국회 환노위는 지난 13일 전체회의에서 삼성전자 백혈병 피해, MBC 노조 탄압, 이랜드파크 부당노동 강요 등 3건의 청문회 실시 등을 한국당의 반대 속에 의결했고 한국당은 반발해 '상임위 보이콧' 결정을 내렸다.

정 원내대표도 "야당에서는 이미 통과된 3건의 청문회를 실시하고 우리가 요구하는 한국지엠 청문회를 하나 더 하자고 하는데 그것은 받을 수 없다"며 "소수여당이 반대해도 제1당이 다수결로 처리한다면 다른 상임위에서도 안건을 다 통과시킬 수 있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반응을 지켜본 뒤 20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 정상화 등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