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8일 12시 19분 KST

트럼프 행정부는 불법 이민자 추방에 군대까지 투입할 생각이다

NEW YORK, NY - FEBRUARY 17:  Protesters critical of President Donald Trump attend an afternoon rally to show solidarity with a general strike in Washington Square Park on February 17, 2017 in New York City. Across the country protests continue in reaction to the policie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Photo by Spencer Platt/Getty Images)
Spencer Platt via Getty Images
NEW YORK, NY - FEBRUARY 17: Protesters critical of President Donald Trump attend an afternoon rally to show solidarity with a general strike in Washington Square Park on February 17, 2017 in New York City. Across the country protests continue in reaction to the policie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Photo by Spencer Platt/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불법 이민자 추방을 위해 주(州) 방위군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의 국토안보부 메모가 17일(현지시간) 공개돼 논란을 빚고 있다.

AP통신, USA투데이 등 외신에 따르면 이 메모는 존 켈리 국토안보부(DHS) 장관이 지난달 25일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11장짜리 분량이다.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등 멕시코 국경 인근 4개 주를 포함해 오리온, 네바다 등 11개 주에 최대 10만명의 주 방위군을 배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에겐 조사, 체포, 구금과 관련해 출입국 관리국 직원과 동일한 권한이 부여된다.

주지사는 주 방위군 투입을 찬성 또는 반대할 수 있으며, 주 방위군 통제권은 주 정부가 갖는다.

이 같은 내용은 공개와 동시에 비판에 부딪혔다. 10만명에 달하는 막대한 주 방위군이 이민법 집행에 동원된 서례는 이제까지 없었다.

미셸 브레인 여성난민위원회 국장은 "군대를 투입해 이민법을 집행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미국에서 피난처를 찾는 이들을 더 큰 곤경에 처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트 슈레이더 민주당 하원의원(오리건)은 트위터를 통해 "주 방위군을 동원하는 생각은 터무니 없으며 가족을 찢고 미국기업을 파괴하는 행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백악관과 국토안보부 측은 즉각적으로 보도를 부인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00% 사실이 아니다"라며 "(보도가)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길리안 크리스텐슨 국토안보부 대변인은 해당 메모가 초안에 불과하다며 "주 방위군 동원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강경한 반(反)이민 정책을 펼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대규모 불법 이민자 단속에 착수했다. 이민세관집행국(ICE)의 첫 단속에서는 680명 이상이 체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