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8일 11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8일 11시 56분 KST

방탄소년단 "'봄날' MV, 세월호 연상? 해석에 맡겨두고 싶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신곡 '봄날'의 뮤직비디오가 세월호 참사를 연상시킨다는 말에 대해 "보는 분들의 해석으로 남겨두고 싶다"고 말했다.

the

방탄소년단은 1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콘서트 '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 개최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진행, 이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랩몬스터는 '봄날' 뮤직비디오가 세월호 참사를 연상시킨다는 반응에 대해서 "사실 말하기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우리가 공인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느껴야겠다고 생각했다. 언젠가 마음을 모아서 전하고 싶었다. 세월호 추모 사업이나 유가족분들의 심리상담에 쓰였으면 해서 기부를 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봄날' 뮤직비디오가 세월호 참사를 연상시킨다는 반응을 들었다. 노래나 뮤직비디오는 듣는이나 생각과 관점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기 때문에 감상하는 분들의 해석대로 남겨두고 싶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