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8일 11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28일 10시 58분 KST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허핑턴 스타일로 셀프 인터뷰를 했다 (동영상)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마음이 조금 급했나 보다. 본지가 진행하고 있는 대선 주자 인터뷰 스타일로 셀프 인터뷰를 했다. '섭외가 안 와서 우리가 직접 만들어 봤어'란 이름으로.

심 대표는 인터뷰에서 '존재감이 없다', '단일화는 언제 하느냐' 등의 대선 때마다 정의당에게 돌아오곤 하는 냉소와 힐난에 대해 반박했다.

"그런 거에 연연해하면 진보정당 못하죠. 이런 질문, 냉소, 비관 이런 거 다 뛰어넘어서 온 게 지금 정의당이에요."

"어떤 일이 있어도 이 집(정의당)으로 승부 볼 것"이라며 심 대표는 대선까지 정의당 대선 후보로서 완주할 뜻을 밝혔다.

심 대표는 지난 16일 당원 총투표를 통해 정의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