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8일 12시 10분 KST

박지원은 탄핵이 인용되고 나면 국민의당이 대선에서 승리하리라 자신한다

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탄핵 인용 후 혼란과 불안은 '문재인 공포증'을 가져오고 후보 비교우위론으로도 국민의당이 승리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세론으로 오만하거나 역선택 운운하며 계산하지 말라. 국민은 알파고 국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표는 "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의원 등 여섯 후보 덕분에 흥행에 성공했고 국민의당은 사실상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 한 사람으로 흥행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표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보았기에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는 후보가 아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후보는 의미있는 후보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당은 두자리 숫자, 안 전 대표는 한자리 두자리 숫자를 오르락내리락하며 미세한 상승세를 보고 손학규 전 대표의 입당은 불을 붙였다"며 "본선은 안(안철수), 손(손학규), 천(천정배)과 문 전 대표의 대결"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