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8일 10시 27분 KST

체포된 북한 국적의 김정남 암살 용의자는 암살 직후 이곳에 은신하고 있었다

MANAN VATSYAYANA via Getty Images
Members of the media are seen outside the North Korean embassy in Kuala Lumpur on February 18, 2017. North Korea's ambassador to Malaysia Kang Chol said Pyongyang would reject any results of a post-mortem examination carried out by Kuala Lumpur on the body of Kim Jong-Nam. / AFP / MANAN VATSYAYANA (Photo credit should read MANAN VATSYAYANA/AFP/Getty Images)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의 네 번째 용의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 아파트에 몸을 숨겼다가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온라인 매체 더스타는 이번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전날 밤 셀랑고르 주 쿠알라룸푸르 시내에 잘란 쿠차이 라마의 한 아파트를 급습해 북한 국적으로 기재된 신분증을 소지한 용의자 리정철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는 리정철이 경찰에 수배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이 아파트에 숨어지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베트남 여권 소지자 도안 티 흐엉(29)과 인도네시아 국적 시티 아이샤(25) 등 여성 용의자 2명과 시티 아이샤의 말레이시아인 남자친구를 체포한 뒤 도주한 나머지 남성 용의자 4명의 뒤를 쫓아왔다.

이중 한 명으로 추정되는 리정철은 만 46세(1970년 5월 6일생)으로, 말레이시아 이민국에서 외국인 노동자에게 발급하는 신분증인 i-KAD를 소지하고 있었다.

i-KAD는 외국인 노동자가 이민국에 1년 기한의 노동허가를 갱신할 때 발급된다고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는 설명했다.

리정철이 북한 정찰총국 소속 공작원인지 누군가에 고용된 청부업자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북한 국적이 표기된 신분증을 소지한 첫 체포 용의자여서 사건을 푸는 중요 열쇠가 될지 주목된다.

앞서 붙잡힌 여성 용의자 2명이 모두 김정남을 모른다고 주장하거나 "장난인줄 알았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경찰은 리정철과 여성 용의자들의 관계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말레이시아 중문매체 중국보 등은 리정철의 체포 사실을 보도하며, 경찰이 이 남성이 복수의 이름을 사용하거나 가짜 신분증명서를 사용하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리정철을 심문하고 있으며 나머지 용의자 3명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