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7일 16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7일 16시 39분 KST

장용준이 '고등래퍼' 하차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의 아들 장용준이 엠넷 '고등래퍼' 하차 이후의 심경을 밝혔다.

장 씨는 지난 16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사생활 논란, 앞으로의 계획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재 이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장용준은 "'고등래퍼'는 제가 잘못한 것이기 때문에 다시 나갈 수 없다"며, 프로그램 하차 의사는 번복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아빠한테 안 맞았다"며 장제원 의원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장용준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잘못한 게 맞다.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었다."며, 대중의 뭇매는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장용준은 엠넷 '고등래퍼'에 출연했다가 '조건만남' 의혹에 휩싸여 대중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장용준은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장제원 의원은 당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놓았다.

*관련기사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이 '고등래퍼'에서 하차한다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