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7일 1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7일 15시 59분 KST

'폭소하는 네 쌍둥이'가 고등학생이 됐다

아기의 웃음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마티아스가의 네 쌍둥이가 그 증거다.

2000년대 초반, 엄마와 함께 누워 즐겁게 웃는 네 명의 아기가 큰 화제가 됐었다. 이 영상은 '아메리카 퍼니스트 홈비디오' 역사상 가장 웃긴 비디오로 꼽히며, 마티아스 가족에게 무려 25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 바 있다.

영상 속 아기들(그레이스, 에밀리, 마리 클레어, 안나)는 '아메리카 퍼니스트 홈비디오'서 상을 받은 당시 6살이었으며, 이후 '오프라 윈프리 쇼'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d

현재 이 네 쌍둥이는 16살이다. 이들은 '오프라: 그들은 지금 어디 있을까?'에 출연해 이 영상의 영향력에 대해 입을 열었다.

네 쌍둥이의 엄마인 앨리슨은 "사람들은 아직도 이 영상을 보고 웃는다."며 소감을 전했다.

아빠인 스티브는 이어 "도저히 웃음을 참으려야 참을 수 없는 영상이라고 생각한다. 동시에 웃고, 멈추는 것이 모두에게 웃음을 전염시켰다."고 덧붙였다.

이 네 쌍둥이는 외모는 똑같을지 몰라도 다른 취미와 관심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그레이스는 "마리 클레어와 에밀리는 디지털 예술을 좋아하고, 안나는 오케스트라를 좋아한다. 그리고 나는 사진 찍기를 좋아한다"며 자라면서 각자 다른 점이 생겼다고 전했다.

d

앨리슨은 이들이 어렸을 때 모두 똑같이 옷을 입히곤 했다고 말했다. 그러다 아이들이 자신의 옷을 고를 수 있을 때가 되었을 때, 모두 각자의 스타일대로 옷을 입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안나는 이에 "우리 모두 비슷한 스타일을 가졌지만, 에밀리는 짧은 머리를 좋아하고 나머지는 긴 머리를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에밀리 역시 "사람들은 우리를 보고 다 다른 사람이 되고 싶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나는 그저 짧은 머리가 좋을 뿐이다. 이 결정을 내릴 때 언니들이 어떤 머리 스타일을 가졌는지는 전혀 신경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티아스가 네 쌍둥이는 미래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 엄마인 앨리슨은 "딸들이 신이 원하는 모습으로 자라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하나님의 계획에 따라 성장할 수 있는 아이들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의 꿈을 밝힌 바 있다.

 

허핑턴포스트US의 'The ‘Laughing Quadruplets’ Who Delighted Everyone As Babies Are Now In High School'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