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7일 12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7일 12시 10분 KST

'힙스터' 강아지가 뉴욕 지하철에서 멋진 스타일을 뽐내다

출근길의 지하철은 지옥 그 자체다. 출근하기 싫은 직장인들로 꽉 찬 지하철은 타기만 해도 답답하지만, 지난 15일(현지시각) 뉴욕 지하철에 탔던 이들은 미소를 머금을 수밖에 없었다.

매셔블이 공유한 트위터 유저 제시카 도일의 사진 속에는 모자와 운동화, 스케이트보드까지 완벽한 스타일을 완성한 한 강아지의 모습이 담겼다. 어떻게 이 모습을 보고 웃지 않을 수 있을까?

지난 몇 달간 브루클린으로 출근했지만, 이것이 바로 가장 '브루클린다운' 일이었다.

한편, 뉴욕 길거리에서 사랑스러운 강아지를 마주치기란 너무나도 쉬운 일이다. 허프포스트 미국판은 지난 9일 뉴요커들을 안아주는 골든리트리버 '루부티나'를 소개한 바 있다. 아래 기사에서 프리허그를 사랑하는 강아지를 확인해보자.

h/t Mashable

*관련기사

사랑스러운 골든리트리버가 프리허그로 뉴요커들의 마음을 녹이다

d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