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6일 12시 01분 KST

김정남의 시신은 이제 북한으로 넘어간다

뉴스1

말레이시아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해 달라는 북한의 요청을 받았다면서 수사 절차을 밟아 인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6일 AFP통신과 현지 베르나마 통신에 따르면 아흐마드 자히드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지난 13일 말레이시아에서 숨진 김정남의 시신에 대해 "어떤 외국 정부라도 요청하면 이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북한에 인도할 방침을 설명했다.

자히드 부총리는 이어 "밟아야 할 절차들이 있다"며 "우리의 정책은 어떤 외국 국가와의 양자간 관계라도 존중해야만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kim jongnam

피습으로 숨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에 대한 부검이 진행된 15일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립 병원 포렌식 센터에서 부검 참관을 마친 강철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가 현지 경찰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그는 "모든 경찰(수사)과 의학적 절차가 마무리 된 이후에 (북한) 대사관을 통해 가까운 친족에게 이 시신을 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히드 부총리는 이날 한 현지 행사에 참석하고 나서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답하면서 북한이 말레이 측에 시신 인도를 요청한 사실이 있다고 확인했다.

kim jongnam

김정남은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셀프 체크인 기기를 이용하다 여성 2명을 접촉을 받은 직후 신체 이상을 호소하며 공항 카운터에 도움을 요청했고 병원에 옮겨지던 중 숨졌다.

또한 말레이시아는 그동안 숨진 북한 남성이 '김철'이라고만 확인했으나 이날 이 남성이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맞다고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자히드 부총리는 "그(김정남)는 두 개의 다른 신분증을 가지고 있었다"며 "아마도 이것(김철 신분)은 위장용 서류이고 이것(김정남 신분)이 진짜 여권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말레이시아와 북한의 관계가 이번 김정남 사망 사건의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말레이 당국은 15일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실시했으며 그 결과는 주말께 발표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