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6일 06시 39분 KST

김정남 암살 용의자가 입은 'LOL' 티셔츠가 온라인에서 10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팔렸다

via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용의자로 체포된 여성이 입고 있던 'LOL' 티셔츠가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 CCTV에 포착된 이 여성이 착용한 흰색 티셔츠가 '북한 여자 스파이가 입었던 것과 같은 T'라는 이름으로 온라인몰 타오바오(淘寶)에서 무려 6천324위안(약 106만 원)에 판매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 티셔츠가 타오바오에 올라와 인터넷에서 큰 화제가 됐다가 금세 사이트에서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CCTV에 찍힌 이 여성은 '크게 웃는다'는 뜻의 'LOL'(laugh out loud)이라고 적힌 흰색 긴팔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단발머리에 짙은 립스틱 화장을 한 채로 짧은 치마를 입고 핸드백 하나를 지녔으며, 아시아인과 같은 외모로 보통 여행객과 크게 다를 바 없는 모습이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베트남 여권을 소지한 이 여성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2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 여성이 1988년생(29세)으로 고향이 베트남 북부도시인 남딘이라고 설명했다.

타오바오는 유명인들이 입었던 옷을 곧바로 카피해 내놓는 온라인 쇼핑몰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 춘제(春節·중국의 설) 기간에도 중국의 유명 스타들이 입었던 옷이 곧바로 이 쇼핑몰에 등장해 인기를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