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6일 05시 07분 KST

예능·인터뷰를 가리지 않고 대선 행보에 열심인 문재인도 이것은 꺼린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국가균형발전선언 13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국가균형발전선언 13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대선후보 검증 토론회를 조속히 열자’는 당내 대선 후보 경쟁자들의 요구에 대해 “정치권과 국민은 아직은 탄핵에 집중할 때”라며 “당의 경선 관리 과정에서 많은 토론의 기회들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선 일정을 서두르지 않는 당 지도부의 기조를 방패막 삼아, ‘부자 몸사리기’식의 수세적 자세를 취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전남 여수엑스포박람회장을 방문 뒤 기자들과 만나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등의 토론회 요구에 응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변했다.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이 이뤄지면 곧장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 돌입해야 하는 만큼, 당이 예비후보 등록 등 경선 실무 절차를 밟는 건 불가피하지만, 후보자들이 탄핵 결정도 나기 전에 대선에 올인하는 모양새를 보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취지다.

민주당 지도부는 현재 ‘촛불민심’을 고려해 경선 일정을 크게 서두르지 않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토론분과위원회를 열어 토론회 횟수와 방식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문 전 대표가 예비후보로 등록한 직후, 문 전 대표와 당 지도부를 향해 후보자 검증 토론회 개최를 촉구해온 다른 주자들은 이런 입장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미 방송사 인터뷰·토론회, 예능프로그램 등에 앞다퉈 출연하고 전국을 누비는 등 사실상 ‘대선 행보’를 하고 있으면서, 유독 당내 검증 토론회 개최만 안 된다는 이유가 뭐냐는 것이다.

경쟁 주자들 쪽에선 “달변가인 안 지사, 이 시장과 맞붙어봐야 도움될 게 없다고 여겨 토론회를 최소화하려는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다.

문 전 대표 쪽에선 토론회가 1등 주자인 문 전 대표에 대한 일방적인 공세로 흐를 것을 우려하는 기운도 감지된다.

문 전 대표의 핵심 측근인 한 전직 의원은 “안 지사와 이 시장은 지금까지 구체적인 정책 공약을 내놓은 게 없지 않느냐”며 “지금 같은 상황에서 열리는 토론회는 후보자 간 토론이 아니라 일방적인 문재인 검증 자리가 될 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