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6일 15시 38분 KST

홍상수와 김민희가 불륜설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뉴스1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불륜설 보도 이후 첫 공식석상에서 친밀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16일 오전 10시45분(현지 시간) 제67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진행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 프리미어 상영회 관련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현지 취재진 및 외신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기자회견은 두 사람이 불륜설에 휩싸인 이후 첫 동반 공식석상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두 사람은 비교적 밝은 분위기 속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홍상수 감독은 미소를 지으며 취재진에 유머를 건네기도 했고, 김민희 역시 홍상수 감독의 말을 미소지으며 경청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 두 사람은 다정하게 밀착하며 다정하게 이야기를 주고받는가 하면, 홍상수 감독이 김민희에게 다정하게 무언가를 설명해 주는 모습으로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상수 감독은 '밤의 해변에서'가 자전적인 이야기냐는 질문에 신중하게 답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과의 관계에 괴로워하는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루는 영화로, 홍상수 감독이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이후 배우 김민희와 다시 호흡을 맞춘 작품이기도 하다. 김민희 외에도 정재영, 문성근, 안재홍, 서영화, 권해효, 송선미 등이 출연했다. 이 작품으로 홍상수 감독은 '밤과 낮'(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13)에 이어 세 번째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hongkim

"자전적 이야기인가"에 대해 홍상수 감독은 "모든 감독은 자신의 이야기를 영화에 반영한다. 얼만큼 반영하냐에서 차이가 있다"며 "난 많이 사용하는 편이지만 이번 작품에 (내 이야기를) 반영을 하지 않았다고는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강조하고 싶었던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히 하나에 영감을 받아 영화를 연출한 것은 아니었다"면서 "영화를 연출할 때 날씨나 장소, 배우 등 다양한 것으로부터 영감을 받는다. 모든 것이 영화에 반영될 수 있는 소재"라고 설명했다.

김민희 역시 홍상수 감독과의 작업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캐릭터의 표현 과정에 대해 "감독님과 촬영은 항상 신선하고 즐거웠다.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었다. 함께 촬영하면서 매일 다음 장면이 무엇일까 궁금했다. 좋은 흥분감으로 촬영에 임했다"면서 "그날 촬영할 것에 대해 진심으로 즐겼고 감독님이 원하는 것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 영희 캐릭터에 대해서는 "자신이 하는 사랑이 진짜 사랑이라면 어떤 태도로 수용해야 할지 알아가는 과정의 캐릭터"라고 말했다.

홍상수 감독은 김민희와의 작업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나는 김민희와 매우 가까운 사이"라면서 "김민희에게 의견을 많이 묻는다. 현장에서 김민희의 의견을 존중했다. 아침마다 시나리오를 쓰는데 시나리오에서 김민희의 의견과 내 의견이 반영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홍상수 감독은 자전적 이야기를 반영했느냐는 질문에 "하지 않았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전했지만 김민희의 의견이 반영됐다고 이야기해 다시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두 사람의 불륜설은 지난해 6월 제기됐다. 이전부터 불륜설은 공공연하게 소문으로 돌았지만 이 같은 스캔들이 보도를 통해 공론화되면서 이는 기정사실화됐다. 이들은 이후에도 단 한 번도 불륜설에 대해 인정한 적도, 언급한 적도 없었다. 결별설, 결혼설 등 숱하게 이슈를 낳아 궁금증을 키웠던 가운데 올해 초 서울 마포 한복판에서 신작을 촬영하는 모습으로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았다. 이후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동반 참석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또 다시 비난을 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