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6일 13시 09분 KST

유승민이 '전술핵 재배치'를 주장하고 나섰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바른정당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이 안보이슈 선점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보수진영의 아이콘으로 여겨지는 안보분야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줌으로써 부진한 지지율을 만회하려는 전략이다.

대북 이슈를 놓고 신중론을 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등 야권주자들과 차별화를 꾀하면서, 동시에 박근혜 대통령 탄핵사태 이후 표류하고 있는 보수표심을 적극적으로 흡수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특히 유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장 출신답게 오래전부터 준비해온 정책 대안을 신속히 제시하는 '정공법'을 선보이고 있다.

유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군은 우리의 국방예산으로 사드 포대를 최소한 2개 내지 3개를 도입해서 대한민국 영토 전역이 방어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틀 연속으로 '사드 확대론'을 꺼내며 야권주자들과의 차별성을 부각한 것이다.

이날 국회에서 '안보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제목의 긴급토론회를 주최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지난 12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이어 김정남 피살 사건까지 발생한 데 따른 대북 안보위기 해법을 모색하는 이 자리에서 유 의원은 '안보 강경론자'로서의 이미지를 부각했다.

유 의원은 토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한미연합전력 안에 전술핵이 포함됐으면 한다"고 강조하며 이른바 '전술핵 재배치론'에 힘을 실었다.

또 이스라엘의 단거리미사일 방어체계인 '아이언돔'(Iron dome)와 관련해서도 북한의 방사포 공격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평가했다.

축사를 한 정병국 대표는 "안보는 그 어떤 의제보다 보수적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 바른정당의 기본적인 자세"라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은 그동안의 어떤 미사일과도 다르다. (이에 따른 위협이) 한 발짝만 더 나아가도 선제타격이라는 것이 현실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발제자인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북한이 사용 가능하고 생존 가능한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고 있고, 우리는 이를 저지할 방법이 현재로썬 없다"면서 그럼에도 "이런 엄중한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해서 우리 국민과 일부 정치권에는 정상적인 국가에서 상상하지 못할 정도의 안보불감증이 존재한다"고 진단했다.

천 전 수석은 "공격받은 후 보복하는 전통적인 핵확장 '억지전략(deterrence strategy)'은 북한의 핵무장과 함께 효용성을 상실했다"면서 "북한이 핵을 가지고 있어도 사용 못 하는 일종의 핵사용 '거부전략(denial strategy)'을 만들고, 정밀타격자산을 (확보해) 북한이 (핵을) 사용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타격할 수 있는 자리에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시에 미국 트럼프 신임 행정부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대북 제재 압박을 강화하는 동시에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당에서 정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를 포함한 지도부를 비롯해 강길부 김재경 이군현 김영우 이혜훈 이학재 오신환 유의동 정양석 하태경 의원 등이 참석했다. 자유한국당에서도 지상욱 김현아 의원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