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5일 11시 57분 KST

일부 대학이 생리대 자판기를 설치하지 않는 이유

많은 여성들이 예기치 않게 생리가 시작된 날, 가져온 생리대가 없어 당황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럴 때 반가운 것이 화장실 입구에 설치된 '생리대 자판기'이다. 터미널이나 지하철 역, 공원 등에 위치한 공공화장실에서 종종 접할 수 있다.

menstruation pad

그런데 일부 대학에서는 생리대 자판기를 찾아볼 수 없다. 학생 숫자의 절반 가까이, 혹은 그 이상이 여성임에도 말이다.

한국일보는 15일 일부 대학들이 생리대 자판기를 설치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전했다.

2013년 한양대에선 여학생 총학생회장 후보가 자판기 설치 공약을 내걸고 당선됐지만 자판기 설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

남학생들이 ‘역차별’ 카드를 꺼내 들어 심하게 반발했기 때문. 당시 학교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여자들만 사용하는 생리대를 왜 학생회비에서 빼서 지원하냐’ ‘남자 화장실에도 면도기를 비치해 달라’ 등 비난 글이 올라왔다.

- 한국일보(2017. 2. 15.)

매체에 따르면 여학생 학생회가 사라지거나 애초에 없던 대학은 이런 논쟁조차 일어나지 않고 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대학에 재학 중인 여학생들에게로 돌아가고 있다.

이에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Photo gallery생리에 관한 8가지 설명 일러스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