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5일 06시 49분 KST

국정원이 "북한은 5년 전부터 김정남 암살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Beijing, CHINA: A man believed to b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eldest son, Kim Jong-Nam, is surrounded by journalists upon his arrival at Beijing's capital airport, 11 February 2007. Wearing a cap, sunglasses and jeans, the man who Japanese television crew described as Kim Jong-Nam arrived at Beijing's airport from Macau in the afternoon, as six-nation talks on en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me were underway in the Chinese capital.  Kim Jong-Nam, 35, was recently reported to
AFP via Getty Images
Beijing, CHINA: A man believed to b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eldest son, Kim Jong-Nam, is surrounded by journalists upon his arrival at Beijing's capital airport, 11 February 2007. Wearing a cap, sunglasses and jeans, the man who Japanese television crew described as Kim Jong-Nam arrived at Beijing's airport from Macau in the afternoon, as six-nation talks on en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me were underway in the Chinese capital. Kim Jong-Nam, 35, was recently reported to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15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과 관련, "(북한 측이) 5년 전부터 암살을 하려고 계속 시도해왔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중국이 김정남을 신변보호하고 있었느냐는 물음에 "하고 있었다"며 이같이 답했다고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전했다.

42

이병호 국정원장

이 원장은 북한이 중국과의 관계 악화를 무릅쓰고 김정남을 암살한 이유에 대해 "(김정은의) 성격 탓이지 않겠느냐"면서 "그게 그날 이뤄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마카오에 가려다가 피살된 데 대해 "일주일 전에 와서 가족들한테 가려던 것"이라면서 "(김정남의 아들인) 김한솔도 마카오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김정남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2012년 "살려달라"는 서신을 보낸 것으로 국정원이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