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4일 04시 37분 KST

유엔 안보리가 북한 미사일 발사를 만장일치로 규탄하며 '추가 중대조치'를 경고하다

This photo taken on February 12, 2017 and released on February 13 by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shows the launch of a surface-to-surface medium long-range ballistic missile Pukguksong-2 at an undisclosed location.North Korea said on February 13 it had successfully tested a new ballistic missile, triggering a US-led call for an urgent UN Security Council meeting after a launch seen as a challenge to President Donald Trump. / AFP / KCNA via KNS / STR / South Korea OUT
STR via Getty Images
This photo taken on February 12, 2017 and released on February 13 by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shows the launch of a surface-to-surface medium long-range ballistic missile Pukguksong-2 at an undisclosed location.North Korea said on February 13 it had successfully tested a new ballistic missile, triggering a US-led call for an urgent UN Security Council meeting after a launch seen as a challenge to President Donald Trump. / AFP / KCNA via KNS / STR / South Korea OUT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만장일치로 규탄했다.

안보리는 이날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국과 미국, 일본의 공동요청에 따라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도발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회의에 앞서 15개 이사국은 북한의 도발을 비난하고 추가 도발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의 언론성명에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12일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인 '북극성 2형'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데 따른 안보리의 공식 대응이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를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우선 적시했다.

2006년 이후 채택된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 2321호(이상 2016년)는 모두 사거리가 짧다고 하더라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성명은 북한의 도발이 동북아 정세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우려하고, 북한에 추가 도발 자제와 국제의무 준수를 촉구했다.

또 북한이 앞으로도 도발할 경우에는 '추가 중대조치'를 취하겠다는 경고도 담았다.

un security council

안보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마다 매번 언론성명 등으로 대응하지는 않았다. 또 언론성명을 낼 때에도 회의소집없이 문안을 회람한 뒤 발표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안보리의 대응을 고려하면 이번에 안보리가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언론성명에 합의한 것은 안보리가 북한의 도발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이번 회의는 한국과 미국, 일본이 공동으로 요청해 이뤄졌다.

이에 앞서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의 조태열 대사는 니키 헤일리 미국 대사, 벳쇼 고로 일본 대사와 전날 전화통화를 하고 긴급회의 개최의 필요성에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2번의 핵실험을 비롯해 북한의 도발이 잦았던 지난해에는 안보리가 2건의 결의안과 9건의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Photo gallery북한, 평양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