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4일 05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4일 05시 48분 KST

이 우즈베키스탄 영화는 ‘모건 프리먼'이 나오지 않아 개봉이 금지됐다

우즈베키스탄의 영화 라이센싱 당국이 ‘Daydi’라는 자국 액션영화의 개봉을 막아버렸다. 영국 ‘텔레그래프’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의 액션배우인 미로림 퀼리체브(Mirolim Qilichev)가 출연한 영화로 다양한 악당들로부터 우즈베키스탄을 지키는 경찰의 이야기라고 한다. 그런데 이 영화의 개봉이 금지된 이유는 바로 배우 ’모건 프리먼’ 때문이었다.

‘모건 프리먼’이 나오지 않는다는 게 이유였다.

morgan freeman

그렇다면 지금까지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모건 프리먼’이 나오는 영화들만 개봉했다는 걸까?

‘BBC’의 보도에 따르면, 모건 프리먼이 거론된 이유는 이 영화의 어이없는 마케팅 때문이었다. 아래는 ‘Daydi’의 포스터다.

the

포스터에는 분명히 모건 프리먼의 모습이 있다. 그런데 실제 영화에는 모건 프리먼이 단 한 장면도 출연하지 않았다고 한다. BBC는 우즈베키스탄 정부 산하의 뉴스 에이전시인 ‘Podrobno’의 보도를 인용해, 영화제작사인 티무르 필름이 모건 프리먼의 허락을 받지도 않고 이 이미지를 사용했다고 전했다. 포스터에 담긴 모건 프리먼의 모습은 그가 지난 2015년에 출연했던 ‘제7 기사단’의 한 장면이라고. 키리야 카즈아키 감독이 연출한 이 작품은 모건 프리먼과 클라이브 오웬이 주연을 맡았고, 한국의 안성기와 박시연이 참여해 화제가 됐던 작품이다.

the

아래 예고편 속에 포스터의 모건 프리먼이 있다.

이 상황에 대해 티무르 필름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