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2일 15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2일 15시 32분 KST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사업들이 지원대상으로 선정되고 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불이익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던 문화예술 사업 다수가 올해 국비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news1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블랙리스트'가 조직적으로 작성·관리됐을 뿐 아니라 정부의 보조금 지원 과정에서 실제로 활용됐다고 결론 내린 가운데 정부가 블랙리스트에 따른 왜곡 지원 바로잡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일각에서 나온다.

12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의 '2017년도 문예진흥기금 정시 공모 지원심의 결과 발표'에 따르면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와 서울연극제가 올해 '지역대표공연예술제'로 선정돼 각각 1억6천만원, 9천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문예위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문예진흥기금의 운영·집행 등을 맡고 있다.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와 서울연극제는 '블랙리스트'와 연관돼 최근 1~2년간 지원금 삭감 또는 배제 조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던 대표적 사업들이다.

특히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는 국비뿐 아니라 경남도의 지원금마저 전액 삭감되며 올해 행사 개최 여부 자체가 불투명했지만, 이번 국비 지원으로 한숨을 돌리게 됐다.

콩쿠르를 주관하는 통영국제음악재단 관계자는 "경남도가 지원금 삭감 이유로 국비 삭감 등을 들어왔는데, 이번에 국비를 지원받게 됐으니 경남도 추경 예산에도 편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볼 예정"이라며 "콩쿠르는 무리 없이 치러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는 유네스코 산하 국제음악콩쿠르세계연맹(WFIMC)에 한국 최초로 가입했을 만큼 국제적 위상이 높지만 지난 2014년 매년 1억원 안팎의 국비 지원금이 5천만원으로 줄었다가 작년 전액 삭감되며 무성한 뒷말을 낳았다.

'블랙리스트'에 '윤이상평화재단'이 오른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원 중단의 원인이 이념 논란에 휘말려왔던 윤이상의 행적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서울연극제를 운영하는 서울연극협회도 현 정부에 비판적인 태도로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단체지만, 올해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연극·뮤지컬 부문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2017∼2018년 상반기 공연장 대관 공모사업'의 지원대상으로도 선정돼 올해와 내년 열리는 서울연극제를 위해 대학로예술극장,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과 대극장 대관을 할 수 있게 됐다.

1977년 시작해 꾸준히 공연장 대관 지원을 받아온 서울연극제는 2015년과 사상 처음으로 대관 공모에서 탈락해 '블랙리스트'와 연관성을 지적받아왔다.

작년 외압으로 지원대상에서 탈락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던 서울국제음악제도 올해는 2억1천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

국비를 지원받게 된 한 공연계 관계자는 "정부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부담을 느낀 것 같다"며 "심사위원 구성부터 공정성에 더 신경을 썼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나 정부는 이번 국비 지원과 '블랙리스트'와의 관련성에는 한 발 빼는 모습을 보였다.

문예위 관계자는 "이번 국비지원은 매년 해오던 계속 사업"이라며 "매달 자체 심의를 거쳐 지원대상을 발표하는 게 우리의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블랙리스트 대상자로 언급된) 이윤택 연출이 주도하는 '밀양여름공연 예술축제'는 작년과 올해 모두 '지역대표공연예술제'의 지원대상에 선정됐다"며 "서울연극제의 경우도 2015년에는 대관 심사에서 탈락했지만, 작년에는 1개 극장을 대관 받은 바 있어 올해만 갑자기 지원을 받게 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