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2일 06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2일 06시 54분 KST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일본의 공식 반응

일본 정부는 12일 북한이 동해 쪽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강하게 규탄했다.

jiro taniguchi

특히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보고받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전 9시께 총리관저에 나와 상황보고를 받은 뒤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거듭되는 도발행위는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특히 이번 미사일 발사가 미일 정상회담 직후 이뤄졌다고 지적하고 "우리나라와 지역에 대한 도발행위"라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이날 오전 7시 55분께 이뤄진 것으로 파악했다"며 "이 미사일은 500㎞ 날아가 일본의 배타적경제구역(EEZ)이 아닌 동해 상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현 시점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일본의 피해는 확인된 것이 없다. 그러나 항공기, 선박 안전 측면에서 매우 문제가 있는 행위"라며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jiro taniguchi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의 미사일 발사.

그는 이어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로부터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수집에 전력을 다하고 국민에게 신속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예측할 수 없는 사태에 만전을 기해 대비하라는 3개의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오전 10시께 스가 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총리관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를 공유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이 중거리 탄도미사일 '노동'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NHK는 보도했다.

기시다 외무상도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안보리에 강력한 메시지를 낼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발사와 관련해 한미일의 정보 공유 등 협력을 강화하도록 외무성에 지시했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은 방위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위성은 정보수집과 분석, 경계감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