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2일 06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2일 06시 31분 KST

유승민이 '지금의 지지도는 별 의미가 없다'고 말한 이유

대선 주자인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12일 낮은 지지율과 관련 "지금의 지지도는 별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jiro taniguchi

유 의원은 이날 MBC 시사토크 '이슈를 말한다'에 출연,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나면 (지지율은) 요동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이제 (지지율이) 바닥에서 오르고 있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애정이 있는 표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지지하는 표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로 갔는데, 그것은 대선 기간이 아무리 짧아도 몇번은 요동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조기 대선이 현실화 될 경우 전망에 대해 "이번 선거는 보수 대 진보의 대결로 갈 것으로 본다"며 "지금 민주당 후보 지지도를 다 합치면 보수는 아예 승산이 없지만 지금의 여론조사는 상당히 왜곡돼 있다고 느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보수를 지지하던 분들이 겪는 괴로움과 부끄러움은 헌재 결정이 나면 좀 차분해질 것이고 다음 대통령이 누가 되면 좋을지도 (헌재 결정이 나면) 스스로 묻고 판단할 것"이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유 의원은 또 박 대통령에 대한 헌재 결정이 인용될지 기각될지를 묻는 질문에 "헌재가 마지막 결정을 하면 우리 정치권은 승복해야 한다는 점을 우선 강조한다"며 "여야 정치인들 특히 대선 주자는 결정에 승복하지 않고 소요·분열을 부추기는 행동을 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헌재의 선고가 빠를수록 좋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박한철 전임 헌재소장의 대통령 탄핵심판 '3월 13일 이전 선고' 발언에 대해서도 "물러나는 헌재 소장 입장에서 그렇게까지 말할 필요가 있었나 한다"면서도 "탄핵이라는 것은 파면에 이르는 징계인 만큼 헌재도 어지간하면 여러분이 계실 때 하는 게 좋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탄핵심판 선고 시점에 대해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박 전 소장의 발언을 문제삼으면서도 이정미 재판관이 퇴임하는 3월 13일 이후에는 헌재가 '7인체제'로 운영되는 만큼 그 전에는 헌재가 선고를 내려야 한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 의원은 차기 대통령이 가져야 할 덕목에 있어서는 "헌법 정신을 제대로 지키는 것"이라며 "(다만) 사법 정의도 있지만 경제 정의도 중요하다. 헌법을 지키면서 국가의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가진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