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2일 06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2일 06시 20분 KST

국민의당이 안희정의 대북송금 특검 관련 발언을 비난했다

국민의당은 11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향해 "대선후보 지지율이 좀 올랐다고 정신줄을 놨다"면서 참여정부 시절 추진한 대북송금특검과 관련한 안 지사의 발언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안 지사가 이날 오전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북송금특검은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 요구였고 다수였던 그들이 결정한 것"이라며 '참여정부 책임론'을 일축한 것을 겨냥해서다.

김재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안 지사의 오늘 발언은 지난달 23일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의 '대북송금특검은 수사를 특검 혹은 검찰이 하느냐는 선택의 문제였다'는 거짓말과 맥을 같이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d

김 대변인은 "이는 일본의 역사왜곡과 박근혜정권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다를 게 없다"며 "2003년 대북송금특검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핵심세력이 한나라당과 야합해 대북송금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고 수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안 지사는 자신이 내세운 대연정을 위해 역사를 왜곡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ahn heejung

김 대변인은 "대북송금특검은 민족통일의 역사 앞에 영원한 죄인이 될 것"이라며 "노 대통령 유산을 잇겠다는 안 지사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하는 문 전 대표는 이에 답할 의무가 있다. 안 지사와 문 전 대표의 성실한 답변과 사과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