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2일 06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2일 06시 07분 KST

'고독한 미식가'의 다니구치 지로가 세상을 떠났다

'고독한 미식가', '도련님의 시대' 등을 그린 일본 만화계 거장 다니구치 지로(谷口 ジロ-)가 11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9세.

프랑스 만화 출판사 캐스터맨은 이날 페이스북으로 다니구치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작가의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jiro taniguchi

1947년 일본 돗토리(鳥取) 현에서 태어난 다니구치는 고등학교 졸업 후 도쿄로 상경, 만화가 이시카와 규타(石川球太)의 보조로 만화계에 발을 들였다.

1971년 '목쉰 방'으로 정식 데뷔한 그는 일본 근대문학 거장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와 그 지인들의 생활상을 그린 '도련님의 시대'로 일본 3대 만화상 중 하나인 데즈카 오사무 문화상 대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이어 2005년에는 '신들의 봉우리'로 세계 최대 만화 축제인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최우수작화상을, 2011년에는 프랑스 정부가 수여하는 문화예술 공로훈장인 슈발리에 훈장을 받으며 세계적인 작가로 인정받았다.

특히 수입 잡화상으로 일하는 한 남성이 일본 곳곳을 다니면서 홀로 다양한 음식을 즐기는 요리만화 '고독한 미식가'는 TV 드라마로도 제작돼 인기를 끌었다.

이 밖에 '열네 살', '아버지', '우연한 산보', '선생님의 가방', '먼 목소리', '개를 기르다', '걷는 사람' 등이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출판사 캐스터맨은 "작품을 가득 채운 휴머니즘은 독자들에게 친숙하지만 작가 본인은 덜 알려졌다"며 다니구치가 "매우 친절하고 온화한 사람"이었다고 고인을 추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