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1일 16시 07분 KST

이재명은 "탄핵이 기각되면 횃불을 들고라도 헌재와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의 한명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11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기각할 경우 이에 승복하지 않고 헌재를 상대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에서 열린 탄핵 촉구 촛불집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촛불을 들고 여기까지 왔는데 만약 헌재가 국민 뜻을 저버리고 기각하면 민주공화국 가치를 지키기 위해 촛불 아니라 횃불을 들고라도 헌재를 상대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특히 당내 선두 대선주자인 문 전 대표가 헌재가 기각 결정을 내려도 승복하겠다고 발언한데 대해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전에는 (문 전 대표가) 탄핵안이 기각되면 혁명 밖에 없다고 말씀하셨는데, 지금 와서 기각돼도 받아들이겠다 이런 식으로 말했을 것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며 "기각되면 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특히 "촛불 시민은 탄핵 기각에 대한 걱정도 많고, 특검 수사기간이 연장되지 않고 흐지부지 끝날까 걱정도 많다"면서 "조속히 탄핵이 결정되고 특검도 연장돼 처벌받을 사람은 받고, 퇴진할 사람은 퇴진해 조속하게 이 혼란과 위기가 종결되고 수습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Photo gallery 박근혜 탄핵 촉구 촛불집회, 2월11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