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1일 08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1일 08시 37분 KST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안희정 돌풍'이 단연 화제였다

연합뉴스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상승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술렁이고 있다. ‘문재인 대세론’ 일색인 민주당 경선에 역동성을 불어넣으며 ‘역전 드라마’가 연출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특히 문 전 대표에게 마음을 주지 못 한 채 겉돌기만 하던 당내 비문재인계 의원들은 ‘안희정 대체론’을 진지하게 거론하며 모처럼 활기를 되찾는 분위기다.

한국갤럽의 지난 7~9일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 결과가 나온 10일, 민주당 의원들이 모인 자리에선 ‘안희정 돌풍’이 단연 화제였다. 안 지사가 사드 배치 문제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 기각 문제 등에서 ‘전통적 진보’와 사뭇 결이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도, 민주당 지지층(13→20%)은 물론 당의 핵심 기반인 호남(9→20%)에서까지 지지율이 오른 것에 주목한 것이다. 그간 안 지사에 대해선 ‘본선 경쟁력이 있지만 당내 경선 통과가 어려울 것’이라는 회의적 반응이 있었는데, 그 통념도 깨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비문재인계 한 의원은 “의원들이 모인 자리에선 ‘이런 기세라면 정말 안희정이 될 수도 있겠다’는 말이 나온다”고 전했다. 그는 “문 전 대표에 대한 중도보수 쪽의 막연한 불안감 때문에 의원들은 ‘문 전 대표가 당의 대선 후보가 되더라도 대통령이 되지 못 할 수도 있다’고 걱정한다. 하지만 안 지사는 이런 비토 정서가 적다. 일단 후보가 되기만 하면 (문 전 대표보다) 정권을 잡을 가능성이 높다는 믿음을 준다”고 말했다.

의원들 사이에선 심지어 ‘문 열면 안이다’라는 뼈있는 우스갯말까지 돌고 있다. 문 전 대표를 의식해 대놓고 말은 하지 않지만, 속으로는 안 지사를 돕고 싶은 마음이란 뜻이다. 다만 단단한 지지층을 지닌 문 전 대표와 달리 안 지사의 지지율 상승은 ‘개인기’에 기댄 측면이 커 경선 판도를 바꾸긴 역부족이지 않겠냐는 말도 나온다.

ahn hee jung

당 안팎에선 이와 관련해 ‘호남 민심’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촛불 정국 이후 문 전 대표 지지 쪽으로 선회한 호남에서 1·2위가 바뀌는 ‘골든크로스’가 나타난다면, 경선 판도를 단박에 뒤집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의 전략통인 한 초선 의원은 “호남이 움직이기 시작하면 정권교체란 대의를 위해 문 전 대표 쪽으로 붙었던 소극적 지지층이 안 지사 쪽으로 급격히 돌아설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는 모두 이번 주말 호남을 방문한다. 문 전 대표는 12일 전북 전주에서 지지모임 ‘새로운전북포럼’ 출범식에 참석하고, 안 지사는 11~12일 이틀간 촛불집회 참석, 5·18묘역 참배 등으로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안 지사 쪽에서는 이번 호남 방문이 지지율 20% 돌파와 함께 문 전 대표의 대안으로 부상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 지사 쪽 대변인인 박수현 전 민주당 의원은 “상승세가 안정적인 흐름인지에 대한 확신은 없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한때 4위에 불과했던 호남에서 지지율 2위로 급상승한 것을 두고 긍정적인 신호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 쪽은 안 지사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 “예상했던 것으로, 걱정할 수준은 아니다”라는 반응이다. 이번 주, 영입 인사인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의 발언 논란 등 ‘악재’가 반영돼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을 뿐, 여전히 민주당 지지층 안에서의 지지율이 37%포인트(57 대 20) 차이가 난다는 게 이유다. 문 전 대표의 핵심 측근인 한 전직 의원은 “지금 지지율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사퇴 이후, 보수가 대표성 있는 후보를 찾지 못 하고 있는 혼돈 상황이 반영된 것”이라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과가 나오고, 보수의 후보 구도가 재정리된 이후의 판도는 지금과는 또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 쪽은 헌재의 탄핵심판 결정 전까지 매주 토요일 촛불집회에 동참하는 등 국민들과 함께 하면서 준비된 후보로서의 정책 행보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MBC 대선주자 토론회에 출연해 “안 지사의 지지도 상승이 아주 기쁘다. 그만큼 우리당의 외연이 확장되고 전체 파이가 커지는 것”이라며 “우리끼리만 제대로 힘을 모으면 충분히 정권교체 할 수 있다는 자신감 가진다. 안 지사가 충남 지역 벗어나서 대한민국 이끄는 지도자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갤럽 조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전국 평균 11%로 대선주자 지지율 3위에 올랐고, 이재명 성남시장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각각 8%, 7%로 뒤를 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누리집(nesdc.go.kr) 참조.


Photo gallery안희정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