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15시 23분 KST

남경필은 문재인이 박근혜와 이런 점이 비슷하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도 지사는 10일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과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위키트리'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문 전 대표는 누가 써준 것을 자꾸 보고 읽는다. 뒤에서 다른 사람이 조정하는 느낌이 든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현안에 대한 문 전 대표의 주장이 일관성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도 어느 날은 다음 정권에서 싹 바꿀 것처럼 하다가 어떨 때는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식"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서는 "젊고, 도지사를 지냈으니 실력도 있다"면서 "안희정 후보가 민주당 후보로서 더 낫다"고 말했다.

또 문 전 대표의 '81만 개 일자리 창출'에 대해서도 "일자리를 국가가 만든다고 하는데 옛날 고리짝 같은 이야기"라며 "안철수 후보도 민간 주도로 일자리를 만든다는데 이 또한 옛날 버전"이라고 비판했다.

대선 완주 여부에 대해서는 "누구처럼 그냥 중간에 안 나간다"면서 "KO패를 당할지언정, 들것에 실릴지언정 수건을 던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완주 의지를 드러냈다.

같은 당 유승민 의원의 '보수후보 단일화' 주장에 대해서는 "새누리당과 다시 합치는 일은 없다"며 거듭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캠프 좌장격인 정두언 전 의원은 "진보와 보수가 6:4인데 '4'끼리 뭉쳐봐야 이길 수 없다. 아마 안중근 의사가 보수로 출마해도 질 것"이라며 남 지사의 '대연정'에 힘을 실었다.

이 밖에 남 지사는 '경기도의 아들 남경필이 대한민국의 딸 박근혜를 지켜내겠다는 과거 발언을 후회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