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15시 02분 KST

'비스트'라는 이름의 그룹이 또 나온다

뉴스1
비스트가 21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0회 골든디스크 어워즈(2016 골든디스크)’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6. 1. 21

그룹 비스트의 전 소속사가 새로운 비스트 결성을 예고해 팀명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게 됐다.

비스트를 데뷔시킨 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가 10일 "(작년 비스트에서 탈퇴한 멤버) 장현승을 주축으로 새로운 3인조 비스트를 결성한다"고 밝혀서다.

이는 지난해 말 전속 계약 만료로 큐브를 떠난 기존의 비스트가 팀 명을 사용할 수 없다는 뜻이어서 팬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비스트라는 팀명에 대한 국내 상표권은 큐브가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큐브는 장현승과도 새로운 비스트 결성에 대한 논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장현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뭔 소리인지 이게. 태어나서 처음 듣는 이야기인데. 그럴 생각도 전혀 없다"라며 "나 정말 가수가 인스타그램으로 해명하는 거 진짜 멋없다고 생각하는데 가만있을 수가 없었다"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기존 비스트의 새 둥지인 어라운드어스는 "최근까지도 팀명 관련 논의를 했는데 큐브의 발표가 있기 전까지 금시초문이었던 내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