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14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0일 14시 45분 KST

야당은 대정부질문에 출석한 황교안을 집중 공격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여야는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놓고 공격과 수비로 치열하게 맞섰다.

현재 황 권한대행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생긴 국정 공백을 메우는 입장이지만, 머지않아 여권의 잠재적 대선주자로 영입될 가능성도 있다는 점에서 양측 간 첨예한 신경전이 전개됐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물론 야당이지만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바른정당까지 황 권한대행을 포위한 채 날카로운 공세로 몰아붙였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 황 권한대행에게 "왜 일부러 동문서답하느냐. 공부 더 해야겠다"고 몰아세웠다. 송 의원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캠프의 좌장격이다.

송 의원은 "그렇게 국정이 어렵고, 한시도 비울 수 없어 국회 출석이 어렵다던 분이 9일 새벽 1시에 발생한 '구제역 A형'을 오전 8시 반까지 보고받지 못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기도 했다.

같은 당 안민석 의원은 황 권한대행이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모호한 답변으로 일관하자 "국민을 우습게 알지 말라. 국민을 바보로 알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황 권한대행도 "하늘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한다"고 받아치며 밀리지 않았다.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4차 산업혁명의 규제를 과감히 걷어내겠다'는 등의 발언은 (대행으로서) 한시적 역할의 범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황 권한대행은 야당 의원들의 공세에 물러서지 않으면서 사안에 따라 자신의 견해를 가감 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검사 출신인 황 권한대행은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이 특검의 박근혜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 '공동정범 피의자를 대면조사도 하지 않고 사건이 종결된 경우가 있는지'를 묻자 "조사를 굳이 안 해도 되는 경우 안 하고 처리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범죄 혐의가 증명되지 않았으니 조사해야 하지 않느냐"고 거듭 따지자, 황 권한대행은 "조사 방법은 직접 조사가 있고, 물증 통합 입증 등 여러 방법이 있다"고 받아쳤다.

반면 유력 주자가 없는 새누리당은 여권의 '구원투수'로 등판할 가능성이 있는 황 권한대행을 감쌌다.

윤상직 의원은 황 권한대행의 지지율 상승을 두고 "두어 달 국정을 안정적으로 잘 관리하고 있어 국민이 평가한 것"이라고 치켜세우며 "'대통령 코스프레', '박 대통령 아바타'라고 비판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강효상 의원은 "특검은 정해진 결론을 향한 여론몰이식 수사를 즉시 중지해야 한다"며 특검이 박 대통령에 대한 피의사실을 무차별적으로 공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권한대행도 "(특검법상 언론 브리핑은) 수사 경과를 알리는 것이지, 피의사실에 해당하는 수사 내용을 알리게 돼 있지 않다"고 호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