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11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0일 11시 58분 KST

안희정의 지지율이 폭등하자 민주당 비문계가 대연정을 지원하고 나섰다

less

문재인 VS 안희정으로 가고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가파른 지지율 상승세로 '다크호스'로 급부상하자 더불어민주당 비문(비문재인)계 인사들이 안 지사의 대연정 발언에 대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종걸 의원은 10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안 지사가 대연정을 주장하면서 새로운 '뉴 노무현'을 주창하고 나오는데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평가한 뒤 "우리 개혁진보 진영만으로는 집권하기가 어렵다. (정권이) 재편됐을 때 중도까지 더 넓게 국정을 나눠서 고루 공유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는 대원칙은 개혁진보 쪽에 경각심도 주고, 현실적"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안 지사 지원설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종인 전 대표에 대해서는 "김 전 대표는 지난해 어려운 총선을 승리로 이끈 실용적 성과를 갖고 있다"며 "안 지사의 상승세와, 그것에 공감하는 분위기는 굉장히 긍정적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 "안 지사가 대권을 향해서 하는 행동을 보면 합리적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고 치켜세웠다. 다만 지원설에 대해선 "합리적으로 행동하는 분에 대해 내가 조언하는 역할은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특정인을 앞장서서 지지하는 태도는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전 원내대표도 전날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정권심판이라는 시각에서 보면 대연정론이 당장은 비판받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한번더 생각을 하고 현실적으로 들여다보면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여소야대 정국이 되기 때문에 연정과 협치를 하지 않으면 국정을 이끌 수 없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안희정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