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06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10일 09시 12분 KST

갤럽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29%·안희정 19%·황교안 11%로 나왔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선후보 지지율이 29%로 선두를 달렸지만 지난주보다는 다소 떨어진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도가 급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42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성인남녀 1천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전 대표에 대한 선호도는 29%로 집계돼 지난주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안 지사의 지지율은 19%로 같은 기간 9%포인트 급등했다.

42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갤럽 측은 안 지사의 지지율에 대해 "충청권, 20대와 40·50대, 그리고 민주당뿐 아니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지지층, 무당층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고르게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지지율도 2%포인트 오른 11%로 나타냈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은 8%,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지지율은 7%로 각각 집계됐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3%,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1%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