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05시 43분 KST

'새누리' 조동원은 "친노·좌파와 영화계 고리 끊어야 한다"고 안종범에 문자 보냈다

한겨레

“친노에게 그나마 남아 있는 지원세력은 영화권력입니다. 영화 쪽은 어떤 정치세력보다 치밀한 홍보와 선동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친노와 영화가 손을 잡는 고리를 끊어야 합니다”,

“영화계 좌파 핵심 세력 이○, 이○○, 차○○, 정○○, 문○○”, “좌파 영화그룹과 관료그룹인 유진룡(장관) 라인이 ○○○을 영진위원장에 추천했다고 알려짐”.

청와대가 ‘좌파 척결 블랙리스트’ 작성·실행으로 바쁘던 2014년 7~9월, 당시 조동원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은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영화계 좌파 배제-우파 지원’이 시급하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10여차례 보냈다.

42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당시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반년 넘게 후임 위원장을 선임하지 못하고 있었다. 영진위가 문화체육관광부에 언론인 출신 2명을 최종 후보로 추천하자 영화계 반발이 이어지던 상황이었다.

조 본부장은 “○○○은 어렵게 찾아낸 우리 쪽 사람”이라며 특정 인사의 낙점 필요성을 안 수석에게 강력하게 건의하는 한편, 또 다른 후보에 대해서는 “정보 탐색 결과 친노 정부 영화라인을 주도하는 인사가 (추천) 작업을 했다고 한다. 좌파 영화계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반대 뜻을 전달했다.

124

조동원 전 새누리 홍보본부장

조 본부장은 “영진위원장 임명은 극히 중대한 정치적 사안”, “대통령 국정 공약인 창조경제 실현을 위해 영상업계와 학계 모두 정통하고 확고한 국가관을 지닌 ○○○ 위원장 임명이 시급하다”고 했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안종범 전 수석과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을 상대로 미르재단 설립 경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조 전 본부장은 9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우파 쪽 영화인들이 영진위원장 후보를 추천하면서 전해준 의견을 안 수석에게 사적으로 전달한 것뿐이다. 나 역시 창작자이기 때문에 누구를 통제해야 한다는 취지가 아니다. 실제 좌파 영화인들하고도 친하다”고 해명했다.

‘침대는 가구가 아닙니다. 과학입니다’라는 광고카피로 유명한 조 전 본부장은 2012년 한나라당에 영입된 뒤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바꾸고 파격적인 당색(빨강)과 로고를 만들었다. 그는 이날 새누리당이 당명을 자유한국당으로 바꾸자 “할 말이 많지만 조용히 떠난다. 새누리당 이름이 없어지는 오늘이 부끄러울 따름”이라며 탈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