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04시 58분 KST

'청·전경련 지원' 보수단체, '탄핵반대 3·1절 100만' 총동원령 내렸다

뉴스1

한국자유총연맹 등 보수단체들이 오는 3월1일 서울 광화문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촉구 촛불집회에 대항한 ‘100만 맞불 집회’를 열기로 하고 총동원령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헌법재판소의 선고 시기가 다가오면서 강경보수층이 ‘집회 동원’을 노골화하며 총력전을 펴는 모양새다.

자유총연맹, 고엽제전우회, 재향경우회 등 보수우익 단체들이 모인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최근 회의를 하고 ‘3·1절 태극기 국민운동 및 구국기도회’를 주최하기로 했다고 복수의 관계자들이 9일 밝혔다.

42

이희범 애국단체총협의회 사무총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그동안 지켜보다가 ‘너무하지 않으냐’는 애국 시민과 상식 있는 시민들이 일어나는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며 “3월1일 100만명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2015년 자금을 직접 지원한 사실이 최근 드러난 보수우익 단체 목록에 포함돼 있다.

특검은 청와대가 애국단체총협의회 등 보수우익 단체들의 명단(화이트리스트)을 작성해 전경련에 이들에 대한 지원을 요구한 혐의를 수사중이다. 청와대와 전경련의 지원을 받아온 보수단체가 총동원령을 내려 ‘탄핵 반대’에 나선 것이다.

‘3·1절 100만 집회’에는 특히 정부의 지원금을 받는 자유총연맹도 참여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42

350만 회원을 보유해 보수단체 중 가장 큰 규모인 자유총연맹은 이날 각 지역 지부에 공문을 보내 3·1절 집회에 동원령을 내렸다. 자유총연맹은 10만명 동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자유총연맹이 지금까지 한번도 구국 집회를 하지 않았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동원 능력을 시험해보려고 한다. 자유총연맹 10만명을 비롯해 보수단체 100만명이 결집해 이 나라 지키기에 나서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광영 자유총연맹 사무총장 대행은 “광화문 메인스트리트는 애국단체총협의회에서 채우고 서울역과 서울시청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 다른 단체가 채워 광화문에서 삼각지까지 100만명이 가득 채우기로 했다”고 말했다.

자유총연맹은 정부 지원금을 받는 법정단체로, 공직선거법은 자유총연맹과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새마을운동협의회에 대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적시하며 정치적 중립을 규정하고 있다.

42

이런 취지 때문에 자유총연맹 내부에서부터 이번 동원령에 반발이 일고 있다. 한 지역 지부 관계자는 “자유총연맹은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곳인데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동원되기를 원하는 사람은 많지 않으며 김경재 회장 개인 생각일 뿐”이라며 “진짜 국가를 위해 할 일을 생각해야지 이런 식의 관제 데모 동원은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자유총연맹 전직 고위관계자는 언론에 “청와대가 자유총연맹에 관제 데모를 지시해왔다”고 폭로해, 야당이 “관변단체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나선 바 있다.

김대중 대통령 특보를 지낸 김경재 회장이 같은 ‘동교동계’ 출신인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과 교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정광영 사무총장 대행도 한광옥 비서실장의 보좌진 출신이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청와대와 상의하지 못했다”며 “보수단체에 관제 데모 의혹이 일었지만 우리는 독자적인 조직과 예산이 있어 일체 끼지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