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10일 14시 55분 KST

파리에서 자살 테러를 모의했던 일당이 체포됐다

Darwel via Getty Images
Brussels, Belgium - November 21, 2015: Police and army patrols the streets one week after Paris attacks and four months before the ISIS suicide bombings on Brussels airport.

프랑스 파리의 주요 관광지에서 자살 폭탄테러를 저지르려고 모의한 일당 4명이 10일 오전(현지시간) 검거됐다.

M6 방송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프랑스 대테러당국은 남부 에로 주(州)의 몽펠리에서 22살 청년과 그의 애인인 16세 여성 등 총 네 명의 일당을 거주지에서 체포했다. 이들은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안보당국은 이 16세 여성이 소셜네트워크(SNS)에 이라크와 시리아를 방문하고 프랑스에서 테러를 저지르겠다는 뜻을 적은 것을 추적해왔다.

체포 당시 이들의 집에서는 강력한 액체형 폭탄인 TATP 수십 그램과 이 폭탄을 제조할 수 있는 물질도 발견됐다.

TATP는 수니파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집단인 이슬람국가(IS)가 즐겨 사용하는 폭탄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당국의 1차 심문에서 파리 도심의 관광지에서 자살폭탄 조끼로 테러를 저지르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이들의 IS와의 연계 가능성과 추가 공범 존재 여부, 다른 테러 계획이 없는지 등을 집중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