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9일 12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9일 12시 51분 KST

사랑스러운 골든리트리버가 프리허그로 뉴요커들의 마음을 녹이다

이 사랑스러운 얼굴을 보시라.

Hello 2️⃣0️⃣1️⃣7️⃣! Hello Friends 💗

Louboutina (Loubie)(@louboutinanyc)님이 게시한 사진님,

도대체 누가 이 귀여운 강아지와 포옹하고 싶지 않을까?

구두 디자이너 크리스찬 루부탱의 이름을 따라 지은 골든리트리버 '루부티나'는 뉴욕시 첼시 부근에서 프리허그를 하곤 한다.

루부티나의 반려인인 시저는 인사이드 에디션에 루부티나와 산책하러 나갈 때면 그녀가 지나가는 이들에게 포옹을 해주거나 하이파이브를 한다고 전했다. 타임아웃 뉴욕에 따르면 루부티나는 17번가와 5번가가 만나는 코너에서 자주 포착된다.

이 깜찍한 강아지는 지난 몇 달 간 인터넷 유명세를 타왔다. '투데이쇼'에 출연했고, 인스타그램 계정은 1만 명이 훌쩍 넘는 팔로워 수를 자랑하고 있다. 루부티나는 또한 열렬한 페미니스트이며, 지난 1월 열린 '워싱턴 여성 행진'을 지지하기도 했다.

Sending a hug to all my Nasty Women 💪🏼 You marched today all over the world for 💗💗💗💗

Louboutina (Loubie)(@louboutinanyc)님이 게시한 사진님,

뉴욕 시는 지금 엄청난 양의 눈에 파묻혀 있지만, 루부티나의 프리허그는 추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Do you like my snow gear?

Louboutina (Loubie)(@louboutinanyc)님이 게시한 사진님,

h/t Time Out New York

 

허핑턴포스트US의 'Cutest Dog Ever Gives Free Hugs To Strangers In New York Cit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