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9일 09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9일 09시 25분 KST

이 남성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되기 위해 8만 달러를 썼다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31세 브라이언 레이는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사랑한다. 레이는 그의 우상처럼 되기 위해 무려 90회가 넘는 성형수술을 받았고, 친구들은 그를 이제 '브리트니'라고 부른다고 한다.

Bryan Ray(@beeray416)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Fill me up 💉💉💉💋💋💋

Bryan Ray(@beeray416)님이 게시한 사진님,

코스모폴리탄에 의하면 레이가 지금까지 성형수술에 쓴 비용은 8만 달러(한화 9,150만 원)에 달한다. 그가 받은 수술은 지방 주입술, 입술 필러, 코 성형 등이다.

레이의 브리트니 사랑은 17살 때 시작됐다. 그는 인사이드 에디션에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세상에서 가장 큰 스타였다. 그래서 그녀에게 자연스럽게 이끌렸다"며 성형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레이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모든 콘서트에 참석했고, 안무를 모두 외워 나이트클럽 등에서 공연했다.

🐝

Bryan Ray(@beeray416)님이 게시한 사진님,

레이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가장 옛날 사진.

그는 이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앞으로도 나의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레이는 미러지에 앞으로 두 달에 한 번 레이저 헤어 트리트먼트를 받고, 다섯 달마다 보톡스와 넉 달마다 입술 필러를 맞으며 이 모습을 유지하겠다고 전했다.

h/t Cosmopolitan

*관련기사

- 이 남자는 베컴처럼 성형하는데 2천8백만 원을 썼고, 앞으로 4천만 원을 더 쓸 예정이다

th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