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9일 05시 32분 KST

청와대는 '특검과 신뢰 형성되면 대면조사 일정을 조율해 떳떳하게 응하겠다'고 한다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delivers her speech during a ceremony to celebrate Korean Liberation Day from Japanese colonial rule in 1945, at Seong Cultural Center in Seoul, South Korea, August 15, 2016. REUTERS/Ahn Young-joon/Pool
POOL New / Reuters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delivers her speech during a ceremony to celebrate Korean Liberation Day from Japanese colonial rule in 1945, at Seong Cultural Center in Seoul, South Korea, August 15, 2016. REUTERS/Ahn Young-joon/Pool

청와대는 9일 박근혜 대통령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면조사를 거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 "특검과 신뢰가 형성되면 가급적 빨리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검과 대면조사 문제를 계속 조율하고 있다"며 "대면조사를 거부하려 한다는 관측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도 "대면조사는 박 대통령이 받기로 약속한 사안이고 일정이 조율되면 떳떳하게 응할 것"이라며 "특검과 다시 조율해 가까운 날에 열리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 법률 대리인단은 대면조사 일정이 언론에 유출됐다고 특검에 문제를 제기했으며 이에 따라 애초 이날로 예정됐던 대면조사는 무산됐다.

이런 이유로 정치권 및 법조계에선 박 대통령이 특검 대면조사를 거부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pgh

하지만 청와대는 여러 상황상 박 대통령이 대면조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비판여론의 부담이 크다는 점에서 대면조사는 불가피한 수순이라는 판단이다.

검찰 조사에 이어 특검 조사도 회피하느냐는 비난 여론에 직면하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으나 검찰이 조사 전에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입건하면서 결과적으로 검찰의 대통령 조사가 성사되지 않은 전례가 있다.

또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특검 대면조사를 받지 않을 경우 탄핵 심판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도 청와대가 고려하는 요소다.

따라서 청와대의 이러한 입장과 이달 말까지인 특검의 활동 시한 등을 고려할 때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다음주 초에는 성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pgh

대면조사 일정 유출로 날짜가 바뀌기는 했지만 조사 장소를 청와대 위민관으로 하기로 한 것 등 다른 사안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특검이 이날 박 대통령 대면조사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진 점은 대면조사의 막판 변수가 될 가능성도 있다.

가능성이 작기는 하지만 특검이 대면조사 일정 유출을 문제 삼은 박 대통령 측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일 경우 대면조사 재협의가 꼬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박 대통령은 특검 대면조사를 앞두고 변호인단과 접촉하면서 법률적 대응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대면조사 전까지 별다른 공개일정을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면조사 이후에는 언론간담회 등을 통한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나 헌법재판소 출석 등의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확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박근혜 탄핵 가결 후 국무회의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