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9일 04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9일 04시 10분 KST

한국 아내가 남편보다 결혼생활을 3배나 더 부정적으로 여긴다 (조사)

Naver/hyunkh7

남편이 아내보다 결혼생활에 더 만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서울대사회발전연구소, 성균관대 서베이리서치센터 공동연구진은 2016년 6~11월 전국 만18세 이상 1천52명(남성 476명, 여성 576명)을 대상으로 결혼만족도 등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결혼만족도는 결혼에 대해 본인이 가진 기대를 충족하는 정도를 말한다.

이 조사결과는 '동아시아 국제사회조사 참여 및 가족 태도 국제비교연구' 보고서에 실렸다.

이에 따르면 결혼생활에 대해 긍정적으로 여기는 비율이 남성은 72.2%에 달했지만, 여성은 53.7%에 그쳤다.

거꾸로 결혼생활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은 남성이 4.3%에 불과했지만, 여성은 11.9%로 남성보다 훨씬 높았다. 결혼만족도가 '보통'이라는 대답은 남성 23.5%, 여성 34.3%였다.

이처럼 남편보다 부인의 결혼생활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남편은 돈 벌고 아내는 가사를 돌본다'는 가부장적 인식이 갈수록 퇴색해가고는 있지만, 그래도 애를 키우고 집안일을 하는 데서 여전히 전통적 성 역할 구분이 견고하게 유지되는 상황이 배경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연구진이 저녁식사준비·세탁·집안 청소 등의 지표를 이용해 남편과 아내의 가사 참여 정도를 측정한 결과, 여성의 가사분담률은 79.9%에 달할 정도로 높았다.

또 연령별로 보면, 연령이 증가할수록 결혼만족도는 떨어졌다.

결혼생활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비율은 18∼34세가 76.8%로 가장 높았고, 35∼49세 71.4%, 50∼64세 55.1%, 65세 이상 53.1% 등으로 중년기, 노년기로 갈수록 낮아졌다. 반면 부정적 인식 비율은 18∼34세 1.8%에 불과했으나 35∼49세 6.7%, 50∼64세 8.3%, 65세 이상 13.8% 등으로 높아졌다.

소득수준별로는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결혼만족도는 대체로 증가했다.

결혼생활에 긍정적 태도를 보인 비율은 월평균 가구소득 100만원 미만은 42.6%에 그쳤지만, 100만∼199만원 51.5%, 200만∼299만원 56.1%, 300만~399만원 67.4%, 400만∼499만원 60.0%, 500만원 이상 70.9% 등으로 올라갔다.

관련 기사:

-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은 8가지 이유

- 아빠가 아들에게 말하는 '결혼해야 할 단 한 가지 이유'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웨딩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