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9일 09시 35분 KST

"최순실 모른다"던 우병우의 거짓말이 탄로났다

뉴스1

작년말 열린 국회 청문회에서 태연하게 "나는 최순실을 모른다"고 말했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특검이 우병우와 최순실이 여러 번 골프를 같이 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뉴스타파가 9일 보도했다.

국회 청문회 당시에도 그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반론이 나오긴 했다. 그러나 특검이 이번에 확보한 것은 현장에 같이 있었던 프로골퍼 A씨의 진술이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 최순실 씨와 골프를 친 사실이 있다. 여러번 골프 회동을 가졌다. 우 전 수석의 장모인 김장자 씨도 함께했다. 당시 우 전 수석은 민정비서관으로 재직중이었다. (같이 골프를 치고) 얼마 후 민정수석이 됐다.” (프로골퍼 A씨, 뉴스타파 2월 9일)

특검은 우병우 전 수석을 다음주 중 소환하여 조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