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9일 05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9일 05시 32분 KST

포켓몬고가 발렌타인데이 이벤트를 시작했다

Niantic

이번 14일만큼은 모두가 행복한 발렌타인데이가 되지 않을까. 증강현실 게임 '포켓몬고'가 발렌타인데이 이벤트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16일 오전 4시(한국시간)까지인 이벤트 기간에 포켓몬을 잡거나 부화시키면, 게임 내 아이템인 '사탕'을 평소의 두 배로 얻을 수 있다. 이용자가 데리고 다니는 '파트너 포켓몬'이 사탕을 찾는 속도도 두 배로 빨라진다.

또 럭키·픽시 등 핑크 포켓몬들이 평소보다 자주 출몰하고, 진화하기 전 아기 포켓몬인 삐·푸푸린·뽀뽀가 알에서 부화할 확률이 높아진다.

또 이벤트 기간에 이용자가 포켓몬 등장 확률을 높이는 루어모듈의 지속 시간이 평소(30분)보다 훨씬 긴 6시간으로 늘어난다. 이는 이용자들이 게임 속 마을을 핑크로 물들이는 것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포켓몬고 팀은 설명했다.

포켓몬고는 한국 출시 전인 작년 크리스마스에도 이런 이벤트를 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