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8일 15시 56분 KST

윤형빈이 로드FC를 둘러싼 송가연의 말에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뉴스1

개그맨 윤형빈이 송가연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윤형빈은 8일 자신의 SNS에 "옆에서 보는 나도 너무 화가 나서 안 되겠다"며 이날 불거진 송가연 관련 일에 대해 언급했다.

윤형빈은 "성적 비하와 모욕 협박? 해도 해도 너무한다. 너와 두원이를 누구보다 아꼈던 한사람이고 이 일이 벌어졌을 때 너희 편에서 해결하려 했기에 더더욱 화가 난다"며 "너희들은 뻔히 보이는 거짓말과 자기 합리화로 나를 대했고 말도 안 되는 SNS 글을 올리고 소송을 걸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참고 기다려주는 로드FC와 수박E&M 대표님들께 얼마나 죄송했는데.."라며 "너희는 피해자인 척 다가와 결국은 말을 바꿨다. 협박을 당했다니 내가 아는 한 로드FC에 그런 사람 없다. 왜 너희에게 등을 돌렸는지 잘 생각해봐라"라고 반박했다.

윤형빈은 또 "약속을 잡아놓으면 관심몰이를 해놓고 안 나왔는데 내가 다 답답하다. 막 서울에 올라온지 1년이 되지 않은 선수가 혹은 연예인이 이런 극진한 대접을 받는 것은 본 적이 없다. 고정 프로그램이 한 프로그램인 사람이 스케줄 때문에 운동 못 나온다고. 나보다 더 운동 안 나오던 게 너다"고 공격했다.

그는 이어 "가연아 너를 이렇게 괴물로 만든, 지금 쏙 빠져있는 당사자에게 결국은 너도 휘둘리고 있는 것 같아 마음 한켠으로는 참 무겁고 미안하다"며 "앞으로의 내 방송 생활을 모두 걸고, 또 누구보다 너희편이었던 내가 보기에도 너희는 참 잘못 됐다"고 꼬집었다.

한편 송가연은 최근 발간된 잡지 인터뷰를 통해 "성적 모욕이나 협박을 받고 수치심을 느껴가면서까지 그 단체에 있어야 할 이유를 모르겠더라. 정문홍 대표의 협박이나 그 안에서 겪은 부당한 처우가 없었으면 지금도 참고 잘 지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