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8일 13시 36분 KST

특검의 내일 박근혜 대면조사가 끝내 무산됐다

연합뉴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무산됐다고 공식 확인했다.

특검은 8일 "내일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 없다"며 "이에 대한 입장과 구체적인 내용은 내일 정례브리핑 시간에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9일 대면조사를 연기하고 추후 일정을 계속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특검에 공식 통보했다.

이로써 특검과 박 대통령측 간 대면조사 협의 자체가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박 대통령 측은 전날 SBS가 대통령 대면조사 시기를 9일로 못박아 보도하자 '유출' 주체로 특검을 지목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검이 이런 식으로 대면조사와 관련한 내용을 리크(누설)하면 더는 협상을 못 하고 대면조사 일정 등에 관한 협의 사항이 원천무효가 될 수 있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측이 특검 대면조사를 거부하기 위한 명분을 쌓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박 대통령측은 이전에도 야당 단독으로 추천된 특검의 중립성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Photo gallery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