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8일 11시 15분 KST

김문수가 "박근혜 은혜 외면한 친박은 인간도 아니다"라며 맹비난을 퍼붓다

뉴스1

새누리당 내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친박 청산을 외쳤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변신이 무섭다.

김 전 지사는 8일 대구에서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탄핵 반대집회'에 나타나지 않는 새누리당 친박 인사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 은혜를 입은 사람은 대통령이 어려울 때 나서줘야지 지금처럼 가만히 숨어서 자기 살 궁리만 하는 것은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이 과정에서 '은혜'나 '의리', '보답' 같은 단어를 사용했다. 박 대통령과 (친박) 정치인의 관계를 왕과 신하의 관계 쯤으로 묘사한 셈이다.

pgh

그는 "친박 처지에서는 대통령이 탄핵을 당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 도리"라며 "은혜를 알고 의리를 지키고 최소한 보답하는 것이 인간의 근본이다. 그것도 안 하면 인간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정몽주처럼) 선죽교에서 머리가 깨지는 한이 있어도 인간 도리는 지켜야 한다"며 바른정당을 창당한 탈당파 의원들을 비난하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최근 탄핵 반대집회에 참석해 연설을 하는 등 떠오르는 '친박'으로 자리잡고 있다.

한편 그는 대통령 후보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탄핵 여부가 결정이 난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조언이 많아 시기를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