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8일 06시 48분 KST

이스라엘 '정착촌 합법화'가 국제사회의 우려를 부르고 있다. 미국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A picture taken from the southern Israel-Gaza Strip border on February 7, 2017 shows buildings in the the Gaza Strip behind Israel's controversial separation barrier. / AFP / JACK GUEZ        (Photo credit should read JACK GUEZ/AFP/Getty Images)
JACK GUEZ via Getty Images
A picture taken from the southern Israel-Gaza Strip border on February 7, 2017 shows buildings in the the Gaza Strip behind Israel's controversial separation barrier. / AFP / JACK GUEZ (Photo credit should read JACK GUEZ/AFP/Getty Images)

이스라엘 의회의 '정착촌 합법화' 법안 통과 후 아랍권을 넘어 국제사회의 반발이 갈수록 확산하고 있다.

아랍권 22개국으로 구성된 아랍연맹(AL)과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이 법안 통과를 '절도' 행위라고 규정했고 프랑스와 영국, 유엔 등도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시했다.

그러나 이스라엘에 우호적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이렇다 할 입장 표명을 하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다.

알자지라 방송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 사무총장은 7일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의 전날 해당 법안 통과는 "팔레스타인의 땅을 훔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그 법안의 문제는 그 땅을 가로채고 팔레스타인인들의 자산을 도용하는 것을 가리는 역할만 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법안의 통과는 '2국가 해법'과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어떠한 가능성도 제거하려는 데 목적을 둔 이스라엘 정책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강조했다.

아바스 수반도 이날 성명을 내고 팔레스타인 사유지에 지어진 유대인 전초기지를 합법화한 이 법안은 "팔레스타인에 대한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아바스 수반은 또 국제사회가 이 법안에 반대해 줄 것을 촉구했다.

israel

아랍권 국가 중에서 드물게 이스라엘과 외교 관계를 수립한 요르단의 모하메드 모마니 공보장관도 성명을 내고 "'2국가 해법'의 희망을 말살하려는 듯한 도발적인 법안"이라며 "중동에 추가적인 폭력 사태를 이끌 수 있다"고 비판했다.

니콜라이 믈라데노프 유엔 중동특사는 이 법안은 이스라엘의 "서안 합병을 향해 굵은 금지선을 넘은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도 이 법안을 두고 이스라엘에 "합병의 길을 열어 준 것"이라고 비난했고 영국도 "이스라엘에 대한 국제 파트너들의 입장을 훼손한다"고 지적했다.

터키 역시 이스라엘의 "그 법안과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정착촌을 강력히 비난한다"고 밝혔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새 미국 정부는 이 사안에 논평하기를 거부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는 버락 오바마 정부 당시 미국이 이스라엘의 정착촌 건설을 줄곧 비판했던 것과는 대비된다.

앞서 이스라엘 의회는 전날 점령지인 요르단강 서안의 팔레스타인 사유지에 불법적으로 세워진 정착촌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이 법안 통과로 이스라엘 정부는 정착촌이 들어선 팔레스타인 사유지를 몰수할 수 있으며, 팔레스타인 토지 소유자에게는 금전적 보상이나 대체 토지를 제공하게 된다.

이후 팔레스타인측은 이스라엘 의회의 조치가 "도둑질을 합법화하는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