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8일 05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8일 05시 13분 KST

민주당이 이번 주말 촛불집회를 기점으로 '조기탄핵·특검연장 총력투쟁'에 나선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8일 "오는 11일 정월 대보름 촛불집회를 기점으로 조기 탄핵과 특검 연장을 촉구하는 총력투쟁을 국민과 함께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탄핵소추위원 연석회의에서 "앞으로 야3당 대표회담을 열어 조기탄핵완수와 특검연장을 촉구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측 추가증인 채택으로 2월 탄핵 결정이 사실상 무산된 데 대해 "적어도 2월 말까진 이 지긋지긋 한 상황이 끝나길 바랐던 국민적 기대를 저버린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헌재가 필요 이상의 증인을 대거 채택, 박 대통령측의 노골적이고 전방위적인 지연전술을 사실상 묵인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공정한 심판을 하기 위한 헌재의 노력을 존중하나, 커져만가는 국민불안을 생각할 때 우려를 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헌재 출석카드를 갖고 탄핵심판을 늦추려는 최후의 꼼수까지 준비하고 있단 추측도 들리고 있다"며 "헌재는 박 대통령이 앞으로 남은 5회의 심리기일안에 출석하지 않는다면 여지를 두면 안될 것이다. 대통령 진술을 듣기 위한 출석은 탄핵심판의 필수도 아니고 변수가 돼서도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광장의 촛불이 일시적으로 줄었는지는 몰라도 탄핵민심은 한치도 흔들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헌재는 명심, 또 명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s

아울러 추 대표는 "특검 수사기간 연장은 특검 요청이 있다면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에도 특검의 합법적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부하고 대면조사조차 차일피일 미루면서 특검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국민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렸다"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도 맞장구치듯 압수수색을 불허했다. 그 대통령에 그 대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황 권한대행에 대해 "최소한 정치지도자로 지녀야 할 양심도 자질도 지니지 못한 무책임한 행태로, 오로지 박 대통령의 방어를 위해 호위무사가 돼 법과 원칙을 저버린 행위를 두고두고 후회할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의 꿈이 뭔지 모르겠지만 민심을 거스르면 그 꿈도 일장춘몽에 불과하다는 점을 명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 문제와 관련, "새누리당이 박 대통령에게 탈당을 구걸하다 퇴짜를 맞았다고 한다. 비리종합세트 1호당원에게 탈당을 구걸할 때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새누리당은 지금이라도 박 대통령 출당조치로 국민의 세금을 받는 공당으로서 최소한 책무를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Photo gallery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