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8일 04시 47분 KST

[어저께TV] '님과함께2' 먹깨비 유민상♥이수지, 진짜 사귀길 바라

‘먹깨비’ 커플이 유민상과 이수지가 첫 만남부터 달달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방송을 위한 가상 부부 타이틀을 깨고 실제로 사귀길 바란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 향후 이들의 관계 변화가 주목된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서는 유민상과 이수지가 첫 만남을 앞두고 제작진에 몰래카메라를 당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각각 김민경, 박성광을 가상 부부로 알고 실망감을 감추지 못 했다.

1

7년 이상 연애를 못 했다는 유민상은 설레는 마음을 안고 카페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막상 김민경을 보자 자리에서 일어나 “이게 뭐냐”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를 속이는 김민경은 웃음을 참지 못하면서도 “내가 뭐 어떠냐”고 했다.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도 나쁘지 않았으나 이수지를 만나자 달라졌다.

같은 시각 이수지도 카페에서 가상 남편을 기다렸는데 자신에 대해 너무도 잘 알고 있는 박성광이 나타나자 “아빠가 2017년 대박난다고 했는데 이게 뭐냐”고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우는 시늉을 했다. 박성광 역시 실망한 척 하기는 마찬가지.

이수지는 결국 박성광을 남편으로 인정하며 “내가 동화나 만화로만 연애를 했다. 상상 속의 주인공이 입었으면 하는 마음에 준비를 했다”면서 선물로 코트를 건넸다. 그러나 이수지는 박성광 앞에서 유민상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그녀가 유민상에게 반한 이유는 밥을 잘 사줬기 때문. “사실 남자 중에 유민상이 꼴등이었다. 근데 알고 보니 괜찮더라”고 말했다. 자신의 남편이 될 것이라는 사실을 아는 듯한 말투였다. 김민경과 박성광에게 속았던 유민상과 이수지는 결국 고깃집에서 만나 서로를 부부로 받아들였다. 이수지는 “그나마 박성광이 아니라서 다행이다”라고 가슴을 쓸어내리기도.

두 사람은 연애에 있어서 특히나 통하는 면모를 드러냈다. 둘 다 맛집을 찾아다니는 것을 좋아하고, 각자 좋아하고 싫어하는 음식이 달라 싸울 일이 없는 듯 보였다. 이수지는 이에 “선배님이랑 연애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면서 앞으로의 결혼 생활을 기대했다.

유민상과 이수지가 잘 어울리는 커플이기에 어딘지 모르게 닮은 구석이 있는 것 같다. ‘개그콘서트’를 통해 오랜 세월을 동고동락 했기에 가능한 일일 터. 연애 세포가 죽은 두 사람이 ‘님과 함께2’를 통해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