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5일 11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7일 08시 54분 KST

한국유니세프의 고위 간부가 여성 직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Denis Balibouse / Reuters
A UNICEF logo is pictured outside their offices in Geneva, Switzerland, January 30, 2017. Picture taken January 30, 2017. REUTERS/Denis Balibouse

[업데이트 (2월 7일)] 유니세프 측은 본지에 "조사위원회는 확인을 진행하는 단계로, 고충당사자가 여러명인지 확인되지 않았"으며 "'S씨를 상대로 조사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조사위원회는 사실관계 파악에 우선 순위를 두고 조사 중이다"라고 전해왔습니다.

대표적인 아동 구호기구인 유니세프 한국위원회(한국 유니세프)의 고위 간부가 여직원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이 단체가 내부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해당 간부는 그러나 이러한 의혹제기에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하고 나서 논란이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이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아동권리 옹호를 활동 목표로 하는 이 단체 위상과 활동에도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유니세프 안팎 복수의 관계자 말을 종합하면 이 기구의 핵심 고위 간부인 S씨의 성희롱 발언 의혹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1월 초까지 집중적으로 제기됐다고 한다.

S씨가 수차례 여성 직원을 상대로 성적인 수치심이나 모욕감을 느낄 만한 언사를 했고 이를 더는 용인할 수 없게 되자 직원들이 문제를 제기했다는게 내부 관계자의 전언이다.

문제를 제기한 관련 직원들은 "술자리 등 업무 외적인 상황이 아니라 일상적인 업무 상황에서 성적인 발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피해를 주장하는 직원 입장이나 2차 피해를 고려해 구체적인 사례는 밝힐 수 없다고 이들 관계자는 전했다.

한국 유니세프 측은 문제가 불거진 직후 지난달 조사위원회를 꾸려 세 차례 이상 조사를 했고 이달부터는 S씨와 직원들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국 유니세프는 또 지난해 종로에 있던 단체 사무실을 마포로 이전할 때 임대 비용을 대출받는 과정에서 S씨가 가장 이율이 낮은 은행 대신 상대적으로 이율이 높은 다른 은행에서 대출을 받으려다 직원 반발로 무산된 것과 관련해서도 직원들이 의혹을 제기함에 따라 조사중이다.

한국 유니세프 측은 "사태를 파악해 진상이 밝혀지면 내부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처리할 방침"이라며 "사안을 보고받은 유니세프 본부에서도 조사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위 외교관 출신으로 2015년부터 이 단체에 근무해 온 S씨는 해당 의혹 일체를 부인했다.

그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내부에서 그런 주장이 제기됐지만 그 주장의 내용이 6하원칙 요건을 결여하고 있다"면서 "조사위원회가 그 주장의 진위를 확인하고자 전문가를 모셔서 중립적·객관적인 조사위를 구성해 조사에 착수한 상태이며, 사실관계 파악에 우선순위를 두고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사무실 이전 과정에서의 대출문제에 대해서도 "그 의혹도 사실무근이며, 내부 전 팀장들에게도 이메일을 보내 해명을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