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6일 12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6일 12시 18분 KST

안희정이 경선에서 문재인을 꺾을 수 있는 아주 좁은 딱 하나의 길

뉴스1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희정 충청남도 도지사의 지지율이 급등하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을 꺾고 2위 자리를 굳히는 분위기다. 1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차이는 크지만 지지율 상승폭으로만 보면 그를 따라올 주자가 없다.

자연스레 관심은 하나로 모아진다. 안희정은 '문재인 대세론'을 넘어설 수 있을까?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는 지지율 급등의 배경을 먼저 간략하게 이해하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우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불출마 선언 이후 충청권 유권자들이 안희정 지사 쪽으로 옮겨갔다는 분석이 있다. 이른바 '충청 대망론'의 일종이다. (물론 본인은 "'충청대망론'이라는 것은 새로운 통합과 미래를 향한 지도자를 지역에 가두는 어법이라 동의하지 않으며, 그 어법을 사용하지도 않는다"고 말한 적이 있다.)


ahn hee jung

그러나 지지율 상승의 가장 큰 이유는 중도·보수층에서 지지율이 오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 여권 후보의 존재감이 미미한 가운데 전통적인 야권 지지층이 아닌 유권자들, '문재인은 뭔가 불안하다'고 믿는 이들이 '안희정 돌풍'을 만들었다는 것.

안 지사는 한 달여 만에 중도층(4.7%→14.7%)과 보수층(1.1%→10.1%)에서 지지율이 껑충 뛰었다. 문 전 대표도 중도층(25.9%→31.4%)과 보수층(5.4%→10.9%) 지지율이 올랐지만 안 지사의 상승폭이 더 컸다.

이념 성향별 지지율 구성에선 문 전 대표가 ‘쏠림’이 나타난 반면 안 지사는 상대적으로 고르게 지지를 받았다. 연령별 지지층에서도 안 지사는 모든 연령에서 비교적 고른 지지를 받아 젊은층과 장년층의 지지율 편차가 큰 문 전 대표와 대조를 이뤘다. (동아일보 2월6일)

안 지사의 약진에 대해 이상일 아젠다센터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가 완벽한 후보인지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사람들이 대안으로 주목한 것이 안 지사”라며 “안 지사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같은 예민한 이슈에 대해 본인의 소신을 차근차근 알려왔고, 이것들이 쌓이면서 합리적인 후보라는 이미지가 생긴 것이 계기”라고 분석했다. 안 지사는 사드 문제와 관련해 진영논리를 깬 발언을 해왔다. (중앙일보 2월2일)

그런면에서 안희정은 신선하게 다가온다. 좌파의 이념으로 덧칠된 이미지가 아니다. 한 보수진영 인사는 말했다. “잘은 모르지만 뭔가 합리적인 듯 하고, 대화가 가능할 것 같은 게 다른 민주당 후보들과 다르다.” 이는 단순한 차별성이 아니라 결정적 차별화 포인트다. (한국경제 2월3일)


ahn hee jung

그러나 '대세'는 대세다. 문재인 전 대표는 어떤 구도로 누구와 붙어도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지지율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물론 안희정 지사에게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할 수는 없다. 민주당이 발표했던 경선룰을 살펴보자.

우선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를 정하는 당내 경선은 '완전국민경선제'로 치러진다. 민주당 당원이 아니더라도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것. 당원의 표에 가중치가 부여되지 않는 방식이기 때문에 당원들과 똑같은 1표를 행사할 수 있다.

참여도 어렵지 않다. 투표는 모바일(ARS), 인터넷, 순회경선 투표, 최종 현장투표 등 네 가지 방식으로 이뤄진다. 미리 신청만 하면 간편하게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결선투표제도 경선룰의 특징 중 하나다. 1차 투표에서 1위를 기록한 후보가 과반 득표율에 못 미칠 경우, 1위와 2위 후보자가 결선투표를 하는 것. 이렇게 구도가 단순화 되면 제도의 특성 상 의외의 결과가 나오는 경우가 있다.

안 지사가 비(非)-민주당원들 사이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당원이 아닌 유권자의 참여를 보장하는 이런 경선룰은 그에게 일단 호재라고 할 수 있다.

ahn hee jung

그러나 경선룰 그 자체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한겨레가 6일 보도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층의 문재인 전 대표 선호도는 61.5%로 안희정 지사(17.3%)를 압도하고 있다. 앞서 중앙일보 조사에서는 69.1% 대 11.7%로 그 격차가 더 컸다. 당원들의 '조직표'를 중심으로 경선이 진행되면 결과가 뻔하다는 얘기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안 지사 측은 당내 경선 초반에 승부를 걸겠다는 계획이다. 지역별 순회 경선(호남, 충청, 영남, 수도권·제주) 초반부 지역에서 선전해 일단 양강 구도를 만든 뒤, 나머지 지역에서 바람을 일으킨다는 구상이다. 2002년 경선에서 역전극을 이끌어 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풍'과 비슷한 개념이다.

그러나 여기에도 현실적인 한계가 있다. 다음은 한겨레 신승근 라이프 에디터의 설명이다.

두 주자의 측근들과 정치평론가에게 물어봤다. ‘문재인 대세론 뒤집기?’ 쉽지는 않다고 했다. 문재인 지지자는 똘똘 뭉쳐 있다. 반면, 본선이면 몰라도 중도 성향의 안희정 지지자들이 경선판을 뒤집겠다고 나설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일정도 빠듯하다. 2002년 노무현 후보는 전국 16개 시도 순회경선을 통해 반전을 거듭하며 ‘이인제 대세론’을 꺾었다. 이번엔 ‘4개 권역별 경선’이다. ‘반전을 알릴 기회’가 많지 않다. (한겨레 2월5일)

요약하면, 안 지사가 문 전 대표를 꺾으려면 '안희정을 지지하지만 민주당원은 아닌' 사람들이 대거 민주당 경선에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불가능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안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