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6일 06시 46분 KST

손석희가 후배 기자들의 '꼰대 대접'에 유쾌하게 대응했다

"60대가 돼 보면 알 것"이라고 말하는 전원책 변호사에게 "(이미) 60댑니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박장대소하게 만든 '절대 동안' JTBC 손석희 사장. 그는 1956년 생으로 올해 기준 62세다.

외모는 동안일지언정 그가 60대라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그 역시 '꼰대' 대접을 피할 순 없었다.

1

지난 4일 JTBC '뉴스룸' 취재의 뒷이야기를 전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JTBC 사회부 소셜 스토리'에는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영상은 2일 JTBC 이가혁, 이선화 기자가 친박 단체의 '관제데모'에 대해 보도한 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고 있다.

영상은 이선화 기자가 손 사장을 향해 "우리 젊은 기자들은 '관제데모'라는 단어 자체가 생소하다. 젊은 기자가 아닌 선배가 보기엔 어떻느냐"고 질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Photo gallery
꼰대 대접에 대응하는 손석희
See Gallery

원본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