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6일 05시 09분 KST

비상구 레버를 화장실 문으로 착각해 열자 비행기 이륙이 2시간 지연됐다

rebius via Getty Images

5일 오후 7시께 인천국제공항에서 베트남으로 떠나려던 항공기 비상구가 열려 2시간 넘게 이륙이 지연됐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베트남 다낭행 대한항공 KE463 항공기 안에서 60대 여성이 비상구 레버를 잡아당겨 비상구가 강제 개방됐다. 이와 함께 비상탈출용 슬라이드도 펼쳐졌다.

당초 출발 시각이 오후 6시 40분에서 20분 지연됐던 항공기는 비상구가 열린 탓에 정리에 시간이 걸려 이륙이 더 지체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해당 여성은 비상구 레버를 화장실 문 손잡이로 착각해 당긴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대체 항공기를 투입해 출발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